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오늘은 진짜 덥다. 주말이면 그냥 동네 한 바퀴 어슬렁거리는 재미가 있었는데, 당분간은 그것도 무리일듯..





이렇게 찜통더위가 오기 전,

동네를 돌아다니다 만났던 고양이 중 가장 살가웠던 아이.







킁킁..

먹는 거 아니야! 그런 거 먹으면 안돼!!






킁킁킁(눈빛을 번득이며)

떽! 안된다니까!!!






사람 손을 많이 탔는지 보자마자 내 다리에 체취를 흠뻑 묻히고는

발라당~ 뒹구르르~ 발라당~

ㅋㅋㅋ





어딜보는거냥?





왜 일어나는거냥?





이제 슬슬 밥주는 집사도 아닌 인간이 귀찮아진걸까,?ㅠ

라고 걱정했는데..






요렇게 새초롬~하게 포즈를 취해주신 거룩한 냥.





이리와라 냥!!


'DAILY' 카테고리의 다른 글

경리단 맛있는치킨 커크두루  (0) 2015.08.20
동네방네 길고양이 훔쳐보기  (0) 2015.08.20
고양이의 밀회를 파파라치처럼  (0) 2015.08.19
길고양이이면서 집고양이이기도  (0) 2015.08.19
슈퍼집 고양이  (0) 2015.08.18
애교작렬猫  (0) 2015.08.16
똥꼬발랄犬  (0) 2015.08.16
애니메이션같은 비주얼, 안국동 명문당  (0) 2015.08.14
옥상에 사는 고양이  (1) 2015.08.14

Leave com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