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남들은 맛집이 많네, 외국인이 많네, 하며 좋아라하는 우리 동네. 요즘 핫하다며 주말아니라 평일 저녁에도 바글거리는 동네. 

 

근데 나는 이 동네에 동물이 많아서 좋다. 워낙 애완견을 키우는 사람이 많아서 저녁이면 크고 작은 견공들의 산책행렬이 줄을 잇고, 가끔은 커~다란 앵무새를 어깨에 올리고 지나가는 멋쟁이 아저씨도 만날 수 있다. 그리고 당연히 길고양이들도 아주아주 많다. 

 

우리집 한 블럭 위에 있는 골목에 가면, 어느 집 담장 위에 줄줄이 앉아 식빵굽는 고양이들의 모습을 볼 수 있다. 요즘은 추운 날씨 탓인지 위에는 안 올라가고 그저 왔다갔다만 해서 아쉽지만.. 

 

 



이 집 대문 앞과 그 윗쪽의 공사장에는 거의 항상 고양이들이 있다. 정말이지 항상.







공사중인건지 멈춘건지 가뜩이나 황량한 곳에 얼음까지 얼어서 살풍경함에도 고양이들에게는 그저 놀이터. 궁금해서 올라갔더니 공사장 더 깊숙한 곳으로 숨어버리더라.







대문 앞에서 눈치보던 아이. 깜장과 누렁. 오묘한 털색이다.







뒤이어 나타난 깜장과 하양. 친구겠지? 털 색이 달라도 가족일 수는.. 있나?







새로 산 고양이간식을 맛보여 주려 간 것이기에 조금 잘라서 던져줬다. 자주 보는 데도 절대 곁을 주지는 않기에 최대한 나에게서 멀~리 던져줬더니 살금살금 오면서도 시선은 나에게로 고정.







아직도 날 못 믿는건지 간식이 맛이 없었던 건지 킁킁거리기만 하고 먹질 않길래 하나 더 옆으로 던져줬더니,







까망하양이는 새로 던져 준 뒷 쪽으로 가고, 안 쪽에서 멀뚱이 지켜보던 까망누렁이가 나온다.






그리고, 먹는다. 여전히 눈빛은, 나에게로. 의심은, 그대로. ㅠㅡㅠ






까망하양이는 유난히 자태가 곱다. 몸도 다른 애들보다 조금 더 길쭉한 것같아. 날씬하다고 해야하나. 볕 좋은 날에 담벼락위에 애들이 줄지어 앉아있을 때도 유독 눈에 들어오는 인형같은 아이.





숨어있다가,





두마리가 되고,





세마리가 된다.




 

짐작으로는, 이 집 주인분이 키우는 개념이라기 보다는 길고양이들이 모여드는 장소가 아닐까싶다. 아마도 밥도 주고 물도 주고 다정하게 대해주니 하나 둘 모여들었으리라. 내가 본 것만해도 족히 다섯마리는 넘었으니 어쩌면 열댓마리가 이 집에 터를 잡았을지도 몰라. 

 

이 집에 사는 분, 부럽다. 나도 고양이들이 터잡고 곁을 내주는 그런 집에 살고 싶은데.


'DAILY' 카테고리의 다른 글

해방촌연가  (0) 2015.08.22
경리단 맛있는치킨 커크두루  (0) 2015.08.20
동네방네 길고양이 훔쳐보기  (0) 2015.08.20
고양이의 밀회를 파파라치처럼  (0) 2015.08.19
길고양이이면서 집고양이이기도  (0) 2015.08.19
슈퍼집 고양이  (0) 2015.08.18
애교작렬猫  (0) 2015.08.16
똥꼬발랄犬  (0) 2015.08.16
애니메이션같은 비주얼, 안국동 명문당  (0) 2015.08.14

Leave com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