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삼각지역 뒷 동네. 어슬렁거리고 돌아다니다 만난 두 마리의 견공. 아마도 주인이 사랑을 듬뿍 주며 키워온 듯 했다. 생전 처음 보는 나에게 헥헥거림과 발라당과 꼬리흔들어줌 등등 온갖 애교를 피워댄 걸 보면. 

 



요렇게 똥꼬발랄.







왜 험악하게 나왔지? 무지 순하고 귀여웠거늘. 연사를 찍어 이 아이의 꽃방정과 프로펠러마냥 돌려대던 꼬리의 모습을 담았어야해! 







요렇게 요렇게 순둥순둥한 아이. 피부병인건지 무슨 사고가 있었던 건지 콧 등의 상처가 안쓰러웠지만, 원체 밝은 모습이라 발을 뗄 수가 없었다. 한 30분은 머물러 있었다. 땡볕이 잘렬하는 8월의 여름날에.








결국 내가 있는 계단 아래 영역까지 친히 내려와 주심. 혹시나싶어 목줄도 만져봤는데 여유있게 매어져 있어서 안심하고.







지도 더웠는 지 그늘 속으로 기어들어가기 시작. 

처음에는 그렇게 반가워하며 난리더니;;


강아지는 한 마리 더 있었다. 




아아.. 이 얼마나 해맑은 미소란 말이더냐. 살짝 보이는 혓바닥까지 사랑스러워♥







얘는 백구보다 얌전함. 눈이 마주치면 꼬리만 살랑살랑거리며, 헤헤 웃기만 하며 바라보다가 옆으로 다가가면 만져달라고 부비부비를 시전. 발라당도 했었는데 사진을 못 찍었네.







꺅! 웃는다!!







결국 또 발길을 돌리지 못하며 쓰담쓰담 부비부비. 예뻐.. 다시 봐도 예뻐...





 

이 멍멍이들을 만난 게 3년 전이던가 4년 전이던가. 작년에 혹시나 싶어 다시 가봤는데 아이들도 없고, 집도 없고. 흔적도 없이 텅~ 빈 공터가 되어 있었다. 어디서든, 맘좋은 주인이랑 잘 살고 있기를. 여전히 똥꼬발랄하게.


'DAILY' 카테고리의 다른 글

고양이의 밀회를 파파라치처럼  (0) 2015.08.19
길고양이이면서 집고양이이기도  (0) 2015.08.19
슈퍼집 고양이  (0) 2015.08.18
애교작렬猫  (0) 2015.08.16
똥꼬발랄犬  (0) 2015.08.16
애니메이션같은 비주얼, 안국동 명문당  (0) 2015.08.14
옥상에 사는 고양이  (1) 2015.08.14
진해 은하사  (1) 2015.08.12
길고양이, 너는 love♥  (0) 2015.08.09

Leave comment